옴니채널 시대 QR코드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QR(Quick Response)코드는 1994년에 도요타 자동차 덴소 개발 부서(현재는 덴소 웨이브)가 개발한 가로세로 두 방향의 흑백 격자 무늬 패턴으로 정보를 나타내는 매트릭스 형식의 이차원 바코드이다. 초기에는 2만여가 넘는 자동차 부품 생산 관리 등 상품 관리에 널리 이용되었나 현재는 기존 바코드를 대체하는 개념으로 여러 분야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QR코드 용어 그대로 ‘ 빠른 응답’ 이 가능해 빠른 인식속도와 기존 바코드에 비해 작은 공간을 활용하여 100배가 넘는 대용량 정보 저장이 가능하며 오류 수정이 가능하다는 것이 QR코드의 특징이다.

▶ 1차원 바코드와 QR코드 비교

이러한 QR코드의 활용이 늘어나게 된 배경은 스마트폰 보급 확대 및 다양한 QR코드 서비스 등장 과 간편하고 손쉬운 무선인터넷 연결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또한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확장이 용이하고 누구나 손쉽게 QR코드 제작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덴소웨이브가 QR코드의 보급 확대를 위하여 특허 권리를 행사하지 않기 때문에 QR코드제작에 따른 별도 라이선스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고객들에게 재미와 호기심을 자극하여 광고 및 정보전달의 주목도를 높일 수 있으며 고객들의 접근성을 강화하여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수 있다. 그리고 실시간으로 온/오프라인을 연동하여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고객 참여를 통한 즉각적인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다.

​“나우이즘(Nowism)으로 표현되는 필요한 정보를 ‘바로 이자리 지금 이순간’에 실시간으로 얻고자 하는 현재의 소비자들의 욕구를 즉각적으로 QR코드를 활용하여 대응할 수 있다. 모호한 광고를 이해할 수 있도록 추가적으로 보다 깊은 정보를 제공해 메시지를 강화할 수 있으며 매장에서 상품안내 전단지에 부착된 할인상품을 스캔 해 계산시 바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제공이 가능하다.

다양한 미디어와 상호작용을 통하여 통합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QR코드는 기존 오프라인 미디어와 디지털 미디어 연계를 손쉽게 할 수 있다. 특히 기존 미디어가 가진 일방향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다양한 인터렉티브한 매체와의 연계를 통하여 고객과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게 해준다. QR코드는 매체 이식성이 높아 TV, 신문, 소셜미디어, 키오스크 등의 다양한 미디어에 부착 가능해 다양한 매체 통합을 통하여 온/오프라인 기반의 고객접점을 강화해 나갈 수 있다.

소비자들의 의사결정과정에 관여할 수 있다.

​정보처리 과정이 복잡하고 적극적으로 정보를 탐색하여 구매손실을 줄이기 위한 자동차, IT제품, 화장품 등의 고관여 제품의 경우 QR코드를 통하여 제품의 인지도 형성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 강화해 나갈 수 있다. 음료, 스낵, 식품 류 같은 상표간의 차이가 크지 않고 관여도가 낮아 습관적으로 구매하는 저 관여 제품의 경우에는 제품의 시험사용 기회 및 쿠폰, 마일리지, 경품 등의 가격적인 할인혜택을 제공해 구매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QR코드를 활용할 수 있다.

기존 광고방식과 차별화된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수 있다.

​QR코드는 기존 광고방식에 식상한 고객들에게 사각 격자무늬에 숨겨진 차별화된 메시지 및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요소 발견하는 색다른 경험을 통하여 고객들의 자발적인 참여 및 공유를 이끌어 낼 수 있다.

다양한 디자인 변형을 통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화할 수 있다.

​디자인 및 크기 또한 기존 사각형 형태의 패턴을 벗어나 자사의 로고 나 캐릭터 등을 활용해 다양한 형태의 개성 넘치는 디자인으로 브랜드 아이덴티티 전달이 가능하다. 그리고 크기는 건물빌딩 높이부터 자그마한 열쇠고리 사이즈까지 크기 변형이 가능해 일상 생활 곳곳 어디에서나 고객 접근이 가능하도록 할 수 있다.

기존 인쇄매체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으로 활용 할 수 있다.

​기존 인쇄매체의 경우 한정된 지면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제한되어 일방향적으로 정보가 전달되기 때문에 고객과 상호작용을 하는데 많은 한계를 가지고 있다. QR코드를 기반으로 멀티미디어 연동을 통하여 메시지의 인지효과를 강화할 수 있으며 트위터, 페이스북 등 고객참여기반의 소셜미디어와 연계하여 다양한 고객들과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매체별 접점 파악 및 효과측정을 할 수 있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에서 신문, 잡지, 옥외광고, 전단지 등의 오프라인 미디어의 배포된 수량에 따라 각 매체 별 노출 현황을 파악할 수 있으나 여기에 따른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반응을 측정하는데 한계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QR 코드의 경우 각 집행 매체별로 매체특성에 따라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달 방법 및 접점채널을 분리시켜 이에 따른 고객들의 반응을 손쉽게 측정할 수 있다. QR코드에 별도의 코드를 심어놓아 고객이 QR코드를 스캔 한 횟수, 스캔이 이뤄진 날짜와 시간 등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옴니채널에서는 QR코드를 구매정보 제공 뿐만 아니라 마케팅프로모션 과 결제까지 연동하여 폭 넓게 활용하고 있다. QR코드로 원산지정보, 상품리뷰, 등의 다양한 쇼핑정보를 손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가격비교, 할인행사, 이벤트 쿠폰 다운로드 등의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기존 고객에게 배포하던 전단지, 카다로그, 쿠폰 등을 QR코드로 대체하고 있다. QR코드는 기업의 입장에서 광고, 마케팅 비용을 절감 할 수 있고 소비자는 쇼핑, 할인, 가격비교 등을 편리하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최대 가전매장 베스트바이는 2010년 매장내 모든 제품 태그에 QR코드를 도입하였다.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 하면 베스트바이의 모바일 웹사이트로 접속해 비슷한 사양의 다른 제품들을 비교하고, 고객들의 제품리뷰를 확인할 수 있게 하였다. 그러나 고객들이 아마존 사이트와 가격을 비교해 보고 구매를 하지 않자 범용 QR코드를 자체 QR코드로 변경하였다. 온라인 가격비교를 하지 못하자 고객은 눈에 띄게 줄고 매출이 급감하면서 결국 베스트바이는 QR코드를 원래 대로 바꿨다.

​영국의 경우 소매업체 막스앤스펜서(Mark’s & Spencer)가 발 빠르게 QR코드를 도입했다. 막스앤스펜서는 2009년에 출시한 과일음료 병에 QR코드를 부착하여 단순한 상품 정보 제공뿐만 아니라 제품에 대한 스토리를 제공하고 소비자가 직접 시음후기도 올릴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와의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활용하고 있다.

※ 이 기사는 디지털리테일 컨설팅 그룹이 격주 수요일마다 네이버메인 ‘비즈니스’섹션에 ‘디지털리테일 4.0‘ 으로 연재하는 내용입니다.

출처:디지털리테일 컨설팅그룹 김형택 대표
관련참고과정: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전략과정 / 리테일기업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사례분석과정


디지털리테일트렌드 구독신청

이 블로그를 구독하고 이메일로 새글의 알림을 받으려면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This image has an empty alt attribute; its file name is DigitalRetailTrend.png



Written By

디지털 리테일 컨설팅 그룹(Digital Retail Consulting Group)은 디지털 리테일 컨설팅 전문 회사입니다. 국내 주요기업 및 유통업체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리테일,옴니채널&O2O 전략, 마케팅, 서비스, 사업에 관한 컨설팅, 리서치,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